In Korea, a Faithful and Successful Intellectual Law Firm is IPMAX

아이피맥스 구성원은 고객의 지적재산의 가치를 극대화하는 전문가들입니다

Phone


IP 뉴스

연합뉴스 2018년 4월 5일자 기사 발췌


"자율결정 무기 포기 확약 때까지 연구협력 전면 중단" 선언

권위자들 KAIST에 서한…신성철 총장 "킬러 로봇 개발 의사 없다" 해명

(서울·대전=연합뉴스) 김영현 이재림 기자 = 외국의 저명 로봇학자 50여명이 한국과학기술원(KAIST)과 한화시스템에서 추진한 인공지능(AI) 무기연구를 문제 삼으며 'KAIST와의 공동 연구 보이콧'을 선언했다.

KAIST 등이 개발하는 무기가 결국 킬러 로봇이 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킬러로봇 상상도. [게티이미지뱅크 제공=연합뉴스]

5일 영국 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토비 월시 미국 뉴사우스웨일스대 교수 등 로봇학자 50여명은 4일(현지 시간) 이런 내용의 공개서한을 발표했다.

학자들은 서한에서 "KAIST 총장에게 요청했으나 확답을 받지 않았다"며 "인간의 의미있는 통제가 결여된 채 자율적으로 결정하는 무기를 개발하지 않겠다는 확약을 KAIST 총장이 할 때까지 우리는 KAIST의 어떤 부분과도 공동연구를 전면적으로 보이콧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유엔이 군비증강 위협을 줄일 방안을 논의하는 시점에 KAIST 같은 명망 있는 대학이 군비경쟁을 가속하는 데 관심을 기울인다는 점이 유감스럽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2월 KAIST와 한화시스템은 국방 인공지능 융합연구센터를 열었다.

센터에서는 국방 AI 융합과제 발굴·연구, 연구인력 상호교류 등이 진행된다.

특히 AI를 기반으로 하는 지능형 항공기 훈련시스템을 비롯해 지능형 물체추적·인식기술, 대형급 무인잠수정 복합항법 알고리즘 개발 등도 연구된다.

국방 인공지능 융합연구센터 현판식(서울=연합뉴스) 장시권 한화시스템 대표이사(왼쪽 네 번째)가 20일 대전 유성구 한국과학기술원(KAIST) 나노종합기술원에서 열린 국방 인공지능 융합연구센터 개소식 및 현판식에서 신성철 KAIST 총장(오른쪽 네 번째), 관계자들과 박수를 치고 있다. 2018.2.20 [한화시스템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토비 월시 교수는 "KAIST의 연구 활동은 군비경쟁을 촉진할 뿐"이라며 "우리는 이 점을 용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신성철 KAIST 총장은 FT와의 인터뷰에서 킬러 로봇 개발 의사가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신 총장은 "KAIST는 학문 기관으로서 인권과 윤리 기준을 고도로 가치 있게 여기고 있다"며 "우리는 인간의 의미 있는 조종이 없이 작동하는 자율무기 등 인간 존엄성에 반하는 어떤 연구 활동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KAIST가 세상을 더 잘 섬기는 연구를 하기 위해 노력해왔다고 강조했다.

KAIST 측은 전날 저녁 이런 입장을 담은 총장 명의의 메일을 보이콧에 참여한 교수들에게 발송했다고 부연했다. 일부 교수로부터는 '의혹이 해소됐다'는 취지의 답신도 받았다고 했다.

KAIST 정문 전경 [KAIST 제공=연합뉴스]

KAIST는 이날 별도의 해명자료를 내 "국방 인공지능 융합연구센터는 인간 윤리에 위배되는 연구를 수행하지 않을 것"이라며 "통제력이 결여된 자율무기를 포함해 인간 존엄성에 어긋나는 연구 활동을 수행하지 않을 것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고 전했다.

한화시스템 관계자 역시 이번 논란과 관련해 "미래병력 감축에 대비한 무인화 기술로, 살상무기가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한화는 KAIST와의 공동연구 목적이 지뢰 제거나 폭탄 해체처럼 인간에게 치명적일 수 있는 위험한 작업을 하는 데 쓰일 수 있는 인공지능 기술과 로봇을 개발하는 데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런 발전된 기술이 인간 사망자를 최소화하고 정부 병력축소 계획에도 적절히 대응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0 기술독립 이룰 소부장 '어벤저스' 55개사 최종선정...5년간 최대 183억원에 3000억원 벤처펀드까지 통큰 지원 webmaster 2019.12.09 3
99 일상이 된 獨 인더스트리 4.0 '더이상 꿈 아니야' [생생일본통] 日 모노즈쿠리, 하노버산업박람회 2019 현장 담아 webmaster 2019.06.27 317
98 SK하이닉스, '세계 최초' 128단 낸드플래시 양산 webmaster 2019.06.27 302
97 위기의 기업들… 66% “미래먹거리 못찾았다” webmaster 2019.06.18 490
96 SK하이닉스 공격 美넷리스트 어떤 회사…한인 기술자가 주축 webmaster 2019.06.10 125
95 아모센스-토다이수, 무선충전용 자기장 차폐시트 라이선스 협약 webmaster 2019.05.17 748
94 EUV Mask Gaps And Issues webmaster 2019.05.17 1494
93 Challenges In Making And Testing STT-MRAM webmaster 2019.05.17 5614
92 초미세 D램 개발, 세 가지 걸림돌 webmaster 2019.05.11 511
91 현대차, 5G자동차연합 참여...5G 커넥티드카 개발 webmaster 2019.05.07 404
90 자율주행차 기술, 어디까지 왔을까? webmaster 2019.04.29 475
89 성큼성큼 앞서가는 웨이모, 韓 현대차 자율주행 특허 경쟁력은 35위 file webmaster 2019.04.28 98
88 삼성전자, 유럽 자율주행 특허 출원 1위 webmaster 2019.04.28 407
87 유니콘 기업 키울 '캠퍼스 혁신파크' 조성한다..한국의 '케임브리지 과학단지'로 webmaster 2019.04.24 479
86 “핀펫 특허 침해한 삼성 4400억원 배상하라” 美배심원 평결 webmaster 2018.06.17 770
85 중소기업 기술탈취 예방해줄 법률지원단 출범 webmaster 2018.06.16 352
» "AI 무기 안돼" 세계 로봇학자들 '카이스트 보이콧'(종합) webmaster 2018.04.05 362
83 日 독차지한 OLED 청색 재료 대체'…설립 4년차 머티리얼사이언스의 도전 webmaster 2017.10.24 2240
82 2.5조원 예산 초대형 반도체 국책과제 나온다 webmaster 2017.08.25 2290
81 제조 스타트업에 '양산'은 '죽음의 계곡'...기업 매칭 등 구체적 지원 절실 webmaster 2017.08.23 329
Quick Menu